중증장애인독립생활연대 ::::::::::::독립연대 :::::::: 중증장애인독립생활연대 ::::::::::::독립연대 ::::::::
회원 가입 | 후원 하기 | 자립 자료실 | 우리들의 이동 편의 | 유관사이트
ID: PW:
     
- 공지사항
- 활동보고
- 정 보
- 독립연대 뉴스
- 에이블뉴스
- 회원소식
- 후원소식
- 소식지(다름과 닮음)
- 웹매거진
- (독립연대 즐거운 편지)
 
 
 
 
- 독립연대 뉴스


96개의 글, 현재 1/5 page
 226.   장애인의 접근을 막는 대학로 소극장  
 작성자 :  독립연대 
     조회수 : 6232     2010-08-10 09:22:43  

에이블뉴스 로고뉴스홈 > 오피니언 > 세상이야기
장애인의 접근을 막는 대학로 소극장
"꿈은 시각화해야 한다, 그래야 이뤄질 수 있다"
에이블뉴스, 기사작성일 : 2010-08-09 15:42:28
뮤지컬 키스앤메이크업(kiss and make up) 중에서 ⓒ김빛나
▲뮤지컬 키스앤메이크업(kiss and make up) 중에서 ⓒ김빛나
“빛나씨! 가족들이랑 뮤지컬 볼래요?”

얼마 전, 뮤지컬을 볼 기회가 생겼다. 선생님의 전화에 나는 멈칫했다. 솔직히 나는 뮤지컬에 대한 아픈 추억으로, 뮤지컬을 좋아하지 않기 때문이다.

대학교 시절, 뮤지컬에 관련된 과목을 들은 적이 있다. 음악대학의 수업이었기에 뮤지컬 음악이 중심이 되어 이루어졌지만, 뮤지컬이란 대사와 동작을 빼놓을 수 없는 예술 장르이다. 실기 시험에서 비장애인 친구들에 비해 몸을 자유롭게 움직일 수 없었던 나는 4년 내내 받아보지 못한 최악의 점수를 받고야 말았다. 그로 인해 장학금을 탈 수 없었던 나는 그 과목 교수님께 정중히 항의를 해보기도 했고, 애타게 애원해 보기도 하였다. 하지만 교수님께서는 장애학생을 맡아보신 적이 없어서 인지 나의 성적 이의 신청에 어떻게 받아들여야 할지 몰라 매우 난감해 하셨다. 그 사건은 내가 그 과목 학점 포기를 한 후에야 마무리 되었다.

“엄마! 금요일에 뮤지컬 보실래요?”

뮤지컬이 썩 내키지 않는다는 투로 어머니께 말을 건넸다.

“좋지! 너의 오빠도 왔는데 같이 보면 좋지!”

학창시절, 연극을 하신 어머니께서는 누구보다 더 공연을 좋아하신다. 시간이 나면 일부러 대학로에 나와 혼자라도 공연을 보실 정도이니 말이다. 어머니와 성향이 비슷한 나 역시 음악회나 연극 등의 공연을 좋아한다.

‘독립연대’의 주관으로 이뤄진 이번 행사는 장애인 가족 250명을 초청하였다. 키스앤메이크업(kiss and make up). 이 뮤지컬은 박해미 씨의 출연으로 인기리에 공연 중이었다. ‘화해하다’라는 의미를 담고 있는 뮤지컬은 위장 이혼한 부부가 위기를 겪고 다시 사랑을 확인하는 로맨틱 코믹 뮤지컬이다. 공연 내내 입이 찢어지게 웃었고, 나오면서 배꼽이 제자리에 붙어있는지 확인해야 할 정도였다.

공연은 좋았지만, 공연을 보기까지의 과정은 참으로 험난했다.

“빛나 씨! 계단이 좀 많은데…. 괜찮겠어요?”

선생님의 물음에 나는 다른 사람이 부축해주면 걸을 수 있기에 동행하는 가족들이 있어서 아무렇지도 않게 생각했다.

소극장들이 그러하듯, 편의시설이 잘 갖추어져 있지 않았다. 그래도 그 곳은 지하 2층까지 엘리베이터가 있었지만, 공연장까지 가기 위해서 10여개가 넘는 계단을 올라야 했다. 또 공연장에서도 휠체어 장애인들의 경우, 다른 사람의 도움을 받아 자리를 잡아야 했고, 개인의 의견보다는 의자가 없는 공간에 앉아 같이 온 가족들과 함께 앉지 못하고 소외감을 받아야 했다. 정말 그런 광경을 보면서 내가 재벌집 딸이라면 장애인들도 다른 사람의 도움을 빌리지 않고, 편하게 볼 수 있는 편의시설이 잘 되어 있는 극장을 만들고 싶었다.

장애인에게 접근이 어려운 대학로 소극장에서 나는 새로운 꿈이 생겼다. 대학교를 다니면서 ‘예술 경영’에 늘 관심이 있었는데, ‘예술 경영’에 대한 더욱 전문적인 공부와 경험으로 장애인 전문 소극장을 설립하고, 경영하고 싶어졌다.

아직은 아무 것도 확실해진 것이 없지만, 나의 확신과 노력이 함께라면 할 수 있을 것 같다. 얼마 전에 읽는 책에서 ‘꿈은 자주 시각화해야 이루어진다’는 구절을 읽었다. 내 새로운 꿈을 자주 머릿속에 그리고, 말하면서 현실화 되도록 노력해야겠다.

-장애인 곁을 든든하게 지켜주는 대안언론 에이블뉴스(ablenews.co.kr)-

-에이블뉴스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발송 ablenews@ablenews.co.kr-


칼럼니스트 김빛나 (bich0717@naver.com)

       

96개의 글, 현재 1/5 page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조회수
96
    최초 국토종단, ‘장애차별’ 세상에 외치다  
 독립연대  2015/04/15 4809
95
    따듯한 지원으로 장애인시설 환경 '탈바꿈'  
 독립연대  2015/01/20 4733
94
    기독교세계 11월호 기다림초 소개  
 독립연대  2013/11/15 3951
93
    독립연대를 방문한 임완수 박사님과 동료들이 맛있는 만찬을 준비해 주셨습니다.  
 독립연대  2013/02/12 5084
92
    외식전문업체 마시야, 중증장애인독립생활연대와 나눔경영 실천 협약  
 독립연대  2012/12/29 4444
91
    CJ대한통운, 중증지체장애인 전동휠체어 이동수리 지원  
 독립연대  2012/06/19 4721
90
    조용기목사, 전동휠체어 영산보장구수리센터 개소  
 독립연대  2012/04/21 5231
89
    고흥길 장관, 장애인 전동휠체어 LED전등 교체  
 독립연대  2012/04/21 4808
88
    교통약자 24명, 서울시 지하철역 일일 명예역장 된다  
 독립연대  2012/04/19 4551
87
    박원순, 17일 장애인과 시청주변 커뮤니티매핑  
 독립연대  2012/03/19 4195
86
    세바시 101회 사람과 사람을 이어주는 지도 함께 만들기 @ 임완수 교수  
 독립연대  2012/02/07 4512
85
    자립생활센터지원조례? 자립생활지원조례?  
 독립연대  2011/09/24 4417
84
    서울 자치구, 활동보조 추가지원 ‘천차만별’  
 독립연대  2011/07/24 5068
83
    “한국철도공사 장애인 이동권 무시” 비판  
 독립연대  2011/07/19 4812
82
    XBOX360 키넥트의 새로운 가능성, 장애인 게임대회를 보다  
 독립연대  2011/06/28 5189
81
    서울 장애인 대상 전동휠체어 점검·수리  
 독립연대  2011/03/03 5067
    장애인의 접근을 막는 대학로 소극장  
 독립연대  2010/08/10 6232
79
    진정 장애인 위한 장애인콜택시 맞나요?  
 독립연대  2010/07/22 5811
78
    자립생활 동료상담 향한 나의 바람은  
 독립연대  2010/06/19 5426
77
    자조모임의 새로운 발견!!  
 독립연대  2010/06/08 5503
 
   1 [2][3][4][5]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Doggystore
중증장애인독립생활연대 | 개인정보보호정책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주소] 140-872 서울 용산구 한강로2가 80-2 풍양빌딩 1층 [대표전화] 02)716-0302 [팩스] 02)716-3123 | 대표이메일 ilkorea@gmail.com
[새주소] 서울시 용산구 용산우체국길 19-1 풍양빌딩 1층

독립연대사업 | 독립정신교육사업 | 장벽제거운동 | 대외협력사업 | 수급권 뉴스 | 자료실 | 열린마당 | 유관사이트 |